여행이야기/울산광역시


 봄에는 꽃놀이하고 여름에는 물놀이, 가을에는 단풍놀이하고 겨울에는 눈놀이를 한다.

개인적으로 계절별 해마다 꼭 하는 놀이는 여름 물놀이이고 사진 찍을 겸 봄 꽃놀이를 가까운 데라도 가는데 굳이 단풍놀이나 눈놀이는 잘 가지 않는다. 가을은 하늘도 높고 날씨가 좋아 참 여행하기 좋은 날들이다. 가을 단풍놀이가 여행상품으로 넘쳐나는 이유겠다. 



석남사 단풍은 노랗고 빨갛게 물들어 있었다.

석남사 입구에 난 숲길로 걸어갔다.

햇빛때문에 휘었는지 독특한 가지를 뻗은 소나무를 만났다.

휘어서 허리가 아픈걸까? 아니면 튀어 보이기 위한 세련된 몸짓인가? 

일단 구도가 아름답다 싶어 찍어 두었다.



나무가 많은 길을 걷다 보니 낙엽이 수북이 쌓여 있는 곳이 많았다.

바스락~ 바스락 ~ 기분 좋은 소리, 낙엽 밟는 소리다.



석남사가 거의 가깝다.

단풍나무 이파리가 얼마나 많던지 석남사 건물을 옅게 가려버리는 커텐 같다.

 


석남사 계곡에 물이 졸졸 흐른다.



쌓인 단풍은 물 웅덩이에 모여들고 새로운 풍경을 만든다.

석남사 계곡물은 참 맑다.



절 입구에서 바로 만나는 석남사 삼층석탑이다.

아주 크고 웅장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그 날도 신도들이 기도를 하는 석남사 삼층석탑이다.



자리를 옮겨 찍으니 가지산도 배경으로 들어갔다.


대웅전




조금 높은 곳에 있는 석남사 승탑으로 걸음을 옮기다 보면 멋진 뷰를 감상할 수 있다.

단풍으로 물든 가지산과 그 아래 석남사의 모습이 아주 아름답다. 

 


작약꽃이 시들긴 했지만 아직 피어 있어서 석남사를 배경으로 찍어 보았다.

가을단풍도 보여 더욱 색달라 보인다.




아침해가 석남사 3층석탑의 긴 그림자를 만든다.

3층 석탑으로 석남사는 공간이 빈틈이 없다.



석남사 극락전




석남사를 다 둘러보고 나오는 길에 석남사 숲 이야기 팻말이 보인다.

석남사는 울산의 대표적인 천년사찰로 가지산 자락에 위치하며 입구에서 반야교까지 소나무,참나무,단풍나무,서어나무 등이 아름다운 숲을 이루고 있다. 석남사의 역사와 함께 한 천년의 숲으로 자연 천이(숲이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변화해가는 과정)가 진행되고 있어 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항공기 연료료 사용하기 위해 송진을 채취한 흔적이 소나무에 그대로 남아 있으며 일부 소나무에서는 상처가 치유되는 과정에 연리목의 형태를 보이는 것도 있다.



집에 가는 길, 석남사 입구 단풍나무는 햇빛을 받아 빨갛게 물들었다.

저렇게 예쁜 색깔을 볼 수 있다는 것에 가을 햇살에 감사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 울주군 상북면 덕현리 1064 | 석남사
도움말 Daum 지도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