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경상남도


 해마다 매화를 보러 봄나들이를 갑니다. 목적지는 원동 순매원, 집에서 가까운 매화가 많이 있는 곳으로 국수,파전,떡볶이,막걸리를 즐길 수 있으며 미나리 삼겹살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원동매화축제가 끝난 후지만 원동가는 국도는 평일 낮에도 차로 붐볐습니다. 왜 이렇게 차가 많나 했더니 짐작대로 원동 매화 보러 가는 사람들이었죠.



순매원 가기 500미터 전부터 길이 막히기 시작합니다. 적당한 곳에 주차를 하고 순매원을 향해 걸어갑니다. 아직 바람은 조금 차가운 듯 했지만 햇살은 너무 따스한 봄입니다. 순매원에 도착했습ㄴ다. 매화를 즐기는 사람들로 북적거립니다. 매화가 뭐라고 이리 난리들일까요? 매화는 추운 겨울을 보내고 봄을 맞이하는 상징이죠. 우리 마음도 봄바람에 살랑살랑 흔들거려 주체할 수 없어 봄 나들이를 안 갈수가 없는거죠. 늘 보던 풍경인데 올 해는 조금 변화가 있네요. 순매원 기찻길 옆 철조망에 시화를 전시하고 있더군요. 매화를 보면 시가 저절로 떠오르지 않을 수 없겠죠.



순매원의 매력은 낙동강 옆 철길과 매화밭입니다. 강이 주는 편안함과 철길이 주는 그리움과 매화는 너무나도 궁합이 잘 맞는 친구 같습니다. 속된 말로 순매원은 자리를 아주 잘 잡았다는 거죠. 이렇게 좋은 풍경에 매실의 수확과 사람들이 찾아와 주니까요. 사주에서 물은 사람이라고 하더군요. 사주에 물이 부족하면 강 근처에 사는 게 좋다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저도 언제부터인가 강을 보는 걸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강을 보고 있으면 정말 편안한 느낌을 받습니다.



매화를 감상해 봅니다. 매화 꽃에 빛이 살짝 들어와서 투명한 모습을 띄고 있습니다. 조명을 받은 매화는 조금 더 아름답습니다. 자세히 보니 매화는 수술이 여러개 있었네요.



매화를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도 더 보기 좋습니다. 매화 밭에서 먹는 국수는 봄날에 할 수 있는 사치입니다. 순매원의 빨간 플라스틱 의자도 봄 풍경에 한 몫 하고 있습니다. 꽃그늘 아래에서의 식사는 순매원을 찾는 매력 중의 하나입니다.



얼마전에 생긴 풍경 좋은 커피숖 할리스 원동점입니다. 창가 자리에서 때를 잘 맞추면 기차가 지나가는 풍경을 담을 수 있습니다. 저 곳은 봄이면 늘 자리가 터져 나갑니다. 옥상 루프탑 자리와 투명 유리로 된 스카이 존도 있습니다.



매화밭을 거니는 사람들 1



매화밭을 거니는 사람들 2



원동 순매원의 사진 포인트는 순매원을 위에서 볼 수 있는 곳이죠. 그 날도 많은 사람들이 기차가 가는 사진을 찍으려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철도의 s라인과 순매원의 매화는 그대로도 아름답네요.



한 20분 기다리니 기차가 지나갑니다. 원동역에서 부산방면으로 가는 기차네요. 반대방향의 기차를 찍고 싶었는데 기차는 와주지 않았습니다. 아쉽지만 이 사진으로 만족하고 집으로 가려고 자리를 떴습니다.



늘 오는 봄이고 늘 하는 봄꽃놀이지만 지루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봄을 시작해야 봄바람을 잘 달래고 한 해를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미리 계획을 잘 잡아서 전라남도 광양에 가볼 계획입니다. 이렇게 2018년 봄을 시작하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양산시 원동면 원리 1102-1 | 순매원
도움말 Daum 지도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