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중국- 북경

 

 북경 자금성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주황색 기와와 붉은 깃발 그리고 모택동의 초상화와 한자는 북경뉴스를 소개할 때 늘 나오는 곳이기 때문이다. 자금성은 한국의 중국집 이름으로도 흔하다. 자금성에 오면 모택동 초상화가 나오게 이 광장에서 사진을 찍는다. 나도 그렇게 사진을 찍었다.

 

천안문 광장

자금성의 정문, 오문

 

가이드가 자금성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자기 꽁무니를 잘 따라오라고 했다.

그만큼 크고 사람이 많으니 잘 따라오라는 거다.

자금성에도 건물이 아주 많으니 직선코스로 둘러보고 나온다고 했다. 


 

태화전/ 황제가 관료를 만나 정사를 처리하던 곳


자금성은 중국 명,청 시대의 궁궐이다. 명나라 영락제의 명으로 건설되어 24명의 황제가 살았다.

현존 세계 최대 규모의 궁전으로 800여채의 건물과 8886여개의 방을 가지고 있다.

1987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자금성은 주황색 기와의 비슷한 건물이 계속된다.

엄밀히 말하며 황금색이라고 해야 맞겠다.

주말을 맞아 중국인들도 많이 왔다. 


 

자금성 궁궐내부를 보는 사람들


 

태화루

 

정말 똑같은 건물들의 연속이다.

슬슬 다리가 아파진다.


 

이 황동항아리의 용도는 건물에 불이 났을때 불을 끌 수 있게 물을 담아 두는 곳이라고 한다.

영국군이 침략했을때 금인 줄 알고 가져가려다 황동인 줄 알고 실망했다고 한다.


 

여기는 황후가 쉬는 곳으로.


 

 

왕비가 묵는 교태전 앞에는 눈을 가린 사자상이 있다.

황제가 하늘이라 왕비는 정사에 관여를 못하게 눈을 가린것이라고 한다.



 왕비의 침실.

우리가 중국 드라마에서 많이 접해 왔던 드라마와 똑같다.


 

어화원 내부 퇴수산 위의 어경정으로 이라고 한다.

황제와 왕비가 북경시내를 보는 곳이라고 한다.

퇴수산은 인공 산으로 중국은 뭐든 인공적으로 만들어 버리는 무서운 나라다.

중국여행하면 중국의 거대함을 피부로 느낀다.

가이드는 대륙의 기운을 많이 가지고 가라고 했다.

크기로 치면 중국이 일등이고 아름답기로는 한국이 일등인 것 같다.

사실 자금성 궁굴은 크기는 방대했지만 너무 삭막한 궁궐이었다.

창덕궁, 창경궁 등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한옥의 선의 아름다움은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북경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