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제주도


 요즘 여행에서 멋진 전망의 카페를 뺄수는 없죠. 차 한잔을 마시더라도 멋진 카페를 찾아가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제주도 여행에서도 마찬가지로 애월 GD카페 몽상 드 애월을 가봐야 할 카페 1순위로 정했습니다.



네비를 따라서 찾아 간 애월 GD카페는 워낙 유명한 곳이라 비 오는 평일임에도 자리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비를 맞으며 애월 바닷가 옆에 덜렁하니 서 있는 사각형의 건물이 몽상 드 애월입니다. '저게 GD 카페야?' 일행은 외관부터 벌써 실망했다는 뉘앙스입니다. 비바람이 몰아쳐 바다 바로 옆 바깥 자리는 아무도 없습니다. 그래서 실내가 더 복잡했습니다.



애월 GD카페 전경입니다. 뭐랄까요? 너무 현대적이라서 아름다움을 느끼기 힘들다고 해야하나요? 아무튼 외관은 이렇습니다.



미술관 같은 느낌이 드는 곳이죠. 바깥이 통유리로 되어 있는데 안에서는 바깥이 너무 너무 잘 보입니다.


 

주로 바깥 유리창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사진배경으로 깔끔해서 좋고 모습이 반영되어 좀 색다르긴 하네요. 실내 샹들리에는 아주 비싸다고 합니다. 고급스럽긴 한데 실내는 어둡고 낡은 철로 만들어진 빈티지한 탁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전체톤은 빈티지와 심플인 듯 한데 우리 취향은 아닌 것 같아요.



입구의 가벽과 옥상으로 가는 철제 계단, 그리고 철제 의자가 빈티지합니다. 실내도 거의 이런 톤입니다. 사람들로 꽉 차 엄청 시끄러운데다 의자도 별로 안 편해서 오래있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커피와 빵은 맛있었어요. 맛있어서 케잌은 하나 더 시켜먹었습니다. 바다쪽에 바다전망을 볼 수 있는 스탠드가 있습니다. 바다전망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바다쪽 데크를 따라 내려가면 노란 카페가 하나 있는데요. 멘도롱또똣에 나온 봄날카페라고 합니다. 이 카페도 예뻐서 사람들이 많이 가는 곳입니다. 지금 보니 여기가 더 아늑하고 편안하게 보이네요 ~



어제 못 마신 커피로 위장을 달래고 근처 곽지과물해변으로 향했습니다. 비가 와서 아무도 없는 곽지과물해변입니다.

작은 해변이지만 참 이쁜 해변이었어요. 비가 와서 젖어서 잘 안보이는데 모래가 아주 곱고 하얬습니다. 




곽지과물해변 동쪽 해안가에 펼쳐진 백사장에 반사된 햇빛이 멸치 등에서 비치는 반짝임과 흡사하다고 합니다. 때묻지 않은 관광도시 제주도라서 가능한 것 같아요.



비가 와서 아무도 없는 곽지과물해변에서 우리가 할 것은 점프샷 찍기입니다. 먼저 큰 대자의 점프샷을 완성시켰습니다.



그리고 서로 마주보는 포즈의 점프샷도 찍어보고요.



그리고 또 다른 점프샷도 찍어 보았네요. 점프샷은 웃음을 자극하고 운동이 되는 포즈였어요. 한바탕 뛰고 웃고 곽지해수욕장에서의 추억을 마무리 합니다.



* 파도속에서 서핑하는 몇 몇이 있었다.

0 0